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1분넷플

명문대 국문학과 출신이라는 배우

주접댓글 다는 센스 배우고 싶다

5,62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좋아하면 올리는]

이 배우의 첫인상을 계절에 비유하자면 봄을 닮았다.


그런데 알아가면 갈수록 여름 같은 뜨거운 에너지도, 가을 같은 센치한 감성도, 봄을 기다리는 겨울처럼 묵직한 근성도 있더라.


배우 박혜수가 그렇다.

출처'청춘시대', '삼진그룹 영어토익반'

'청춘시대'에서는 소심한 신입생 유은재 역을 연기했고, 가장 최근엔 '삼진그룹 영어토익반'에서 수더분한 성격의 수학 천재 심보람을 연기했던 박혜수.


작품 속 모습이 아니라 실제 본체의 모습이 궁금했던 분들은 여기를 주목하시라.


에디터N이 박혜수를 알게 되고 발견한 의외의 면모들을 모두 모아봤다. '좋아해서 올리는' 박혜수다.

박혜수를 잘 알기 전에는 이런 생각을 할 수도 있다. 박혜수는 조용할 것이라고.


하지만 실제로는 활달한 편이다. 예능 프로그램이나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할 때면 의외로 흥부자의 면모를 드러내곤 한다.


요즘 유행하는 MBTI 유형을 검사해 본 적이 있었던 박혜수. 이때 박혜수의 유형은 ENFP로 밝혀졌다. 재기발랄한 활동가이자 스파크형이다.


이 결과가 많은 이들에게 의외의 면으로 다가왔나 보다. 박혜수는 한 매거진과의 인터뷰 영상에서 자신의 유형이 E(외향성)라고 밝히면 사람들이 놀란다고 말한 적이 있다. 모두 자신이 I(내향성)일 거라 생각하는 것 같단다.

박혜수는 의외로 저음의 목소리를 가졌다.


노래를 부를 때면 매력적인 저음이 더욱 잘 들린다. 가성으로 부를 땐 허스키한 느낌도 살짝 섞이면서 그게 또 박혜수의 매력이 된다.


오디션 프로그램 'K팝스타' 시즌 4 출신인 만큼 출중한 노래 실력을 가졌는데 지금까지도 종종 SNS에 커버 영상을 올려준다.

한 번은 아이유의 '셀러브리티'를 커버한 적이 있다. 이때 원곡자 아이유가 직접 "좋아합니다"라는 댓글을 달기도 했다.

선곡 취향은 대체로 쓸쓸한 가을 정취가 느껴지는 감성적인 곡이다. 물론 밝은 곡을 부를 때도 있지만 그것도 박혜수가 부르면 센치한 감성을 띈다.


MR에 맞춰 노래를 부르기보다는 박혜수가 직접 기타를 연주하며 노래하는 편이다. 시간이 갈수록 점점 더 발전하는 기타 연주 실력도 확인할 수 있다.

근성과 의지력이 대단한 편이다. 고등학생 시절에는 밧줄로 몸을 묶고 공부했다고 말한 적이 있다.


그렇게 공부해서 박혜수는 고려대학교 국어국문학과에 입학했다.


국어국문학을 전공으로 택한 이유는 과목 중 국어를 가장 좋아하고 그중에서도 문학을 너무 사랑했기 때문이다.


국문학을 공부한 것이 배우 생활을 하면서 대본 분석에 많은 도움이 되고 있단다.

배우 생활을 하면서 계속 글을 접해야 하잖아요? 대학교에 진학하면서 글을 읽는 방식에 대해서 좀 더 깊이있게 배우다 보니 수업에서 배웠던 내용이 대본 읽을 때 문득 떠오를 때가 있거든요. 저한테 도움이 많이 되고 있습니다." (박혜수, 고려대학교 교육방송국 KUBS 인터뷰 중)

국문학도답게 SNS에 종종 좋아하는 시 구절과 함께 짤막한 감상도 올려주곤 한다.


의외의 곳에서도 글쓰기 실력을 뽐내고 있었으니. 바로 '삼진그룹 영어토익반'을 함께 촬영한 배우 고아성의 SNS에서다.


특히 고아성이 SNS 계정을 오픈했을 때 선보인 주접 댓글이 인상적이다.

이솜(@esom_)도 인정한 박혜수의 진심

출처고아성 인스타그램
언니 인스타 제가 '공부의 신' 때부터 기다렸는데 이제야 만들어주다니. 기다리다가 목 빠져서 죽을 뻔했잖아요. 고아성 귀여워 나랑 결혼해 제발.. 당신 옆자리는 내꺼야 it's mine."(박혜수, 고아성 인스타그램에서)

자연을 노랗게, 푸르게, 빨갛게, 하얗게 물들이는 사계절처럼 다양한 매력을 가진 박혜수.


다시 시작되는 봄을 기다리며 박혜수의 필모그래피를 만나보는 건 어떠실지. 넷플릭스에서 박혜수를 검색해 보자.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