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1분넷플

얄미운 데 미워할 수 없는 놈

왜냐? 사람이 참 착해

4,04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넷플릭스 VS 넷플릭스]

얄밉긴 한데, 그렇다고 미워할 수 없는 마성의 매력을 가진 사람들. 

드라마에도 있다. '비밀의 숲' 황시목과 '모범형사' 오지혁 말이다. 

아, 오해하지 마시길. 이들이 얄밉다는 건 동료들의 시각에서 봤을 때의 이야기다. 

# 살인 사건 VS 살인 사건

출처'비밀의 숲'
비밀의 숲

살인 사건이 발생했다. 피해자는 박무성. 황시목 검사와의 만남을 앞두고 살해당했다.

우연히 사체 최초 발견자가 된 황시목.

이에 박무성 살인 사건의 진실을 파헤쳐가기 시작하는데.

출처'비밀의 숲'

진실에 점차 다가갈수록 자신이 몸 담은 검찰 조직에 비리가 가득하다는 걸 알게 되는 그다.

하지만 멈출 수 없다. 경찰 한여진과 함께 비밀의 장막을 걷어내기 시작한다.

이처럼 '비밀의 숲'은 주변 상황에 휘둘리지 않은 채, 진실을 향해서만 걸어 나가는 황시목의 이야기를 다룬 작품이다.

출처'모범형사'
모범형사

'모범형사' 역시 살인 사건에서 시작된다.

여대생이 시체로 발견되고, 이후 이를 수사하던 경찰 역시 살해당한 채 발견된다.

유력한 용의자는 이대철. 전과가 있고 증거까지 확실해 체포, 사형을 선고받는다.

출처'모범형사'

이후 경찰서로 걸려온 한 통의 실종 신고 전화. 실종자는 사형수 이대철의 딸이라고 한다.

이를 수사하며 이대철 살인 사건에 숨겨진 무언가가 있다고 생각한 강도창 형사와 오지혁 형사.

두 사람이 사건의 진실을 향해 달려가는 것이 바로 '모범형사'의 주된 스토리다.

# 얄미운 놈 VS 얄미운 놈

출처'비밀의 숲'
비밀의 숲

두 사람 모두 진실을 위해 달려가는 좋은 사람이긴 한데, 같이 일하는 동료들 입장에선 가끔 얄미울 때가 있는 거다.

언제? 일단 '비밀의 숲' 황시목은 인간미가 제로일 때.

기껏 증거 보관실 문 열어줬더니 먼저 들어가 버리는 인간미 보소.

게다가 한 팀으로 같이 일하게 돼 자기 소개하고 있는데 "소개는 다 오면 하죠"라며 말 끊는 클래스는 또 어떻고.

(아, 네... 굽힌 허리 뻘쭘)

출처'비밀의 숲'

특히 인간미가 없어서 그런지, 윗사람 아랫사람 가리지 않고 팩트폭행 하는 게 황시목의 특기다.

심지어 자신이 상사에게 혼나고 있는 상황임에도 상사를 의심하는 말까지 내뱉는 황시목의 클래스.

그런데 또 예의가 없는 건 아니다. 상사를 의심하다가도 급 90도로 허리 굽히며 예의를 차리기도 하니 상사 입장에선 환장 환장 대환장 아닐까. (ㅋㅋㅋㅋ)

뭐야무서워

출처'모범형사'
모범형사

'모범형사' 오지혁의 얄미움 포인트는 바로 돈 자랑이다.

오지혁 피셜에 따르면 '로또 당첨금보다 조금 더 많은' 액수를 유산으로 상속받아 돈이 꽤나 많은 설정이다.

그래서인지 본인은 못 느끼지만 돈 자랑하는 순간이 불쑥 등장하곤 한다.

출처'모범형사'

의경의 합의금을 위해 십시일반 돈을 모으는 경찰들. 저마다 수중에 있는 현찰을 모아 모아 만원, 이만 원, 십만 원 등을 내미는 상황이다.

와중에 등장한 오지혁의 백만 원짜리 수표. 그리고 한 마디?!

"다들 이 정도는 지갑에 갖고 다니지 않나?"

("재수 없어"라고 욕하는 중. 레알임. ㅋㅋㅋㅋㅋ)

출처'모범형사'

그리고 임무 수행을 위해 빌린 차 렌트비를 영수증 청구하라는 파트너 강도창 형사.

돈 자랑하는 거 꼴 보기 싫어서 꼭 주겠다는 강도창 형사에게 돌아온 말은?

"저것도 제 차예요. 차 한 대는 출퇴근용, 저거는 서브 카."

(눈으로 욕하는 중ㅋㅋㅋㅋㅋ)

출처'모범형사'

# 착함 VS 착함

출처'비밀의 숲'
비밀의 숲

하지만 그럼에도 이 두 사람을 미워할 수 없는 건 근본적으로 선한 사람들이기 때문이다.

우선 '비밀의 숲' 황시목은 오직 진실 만을 향해 달려가는 사람. 범죄 앞에서 적당히 넘어가고 적당히 봐주는 경우가 없다.

이런 황시목의 성격을 누구보다 잘 아는 동료들이기에 가끔은 얄미워도 그를 미워할 수 없는 것이다.

게다가 틀린 말 하는 법, 1도 없다. 맞으면 뼈 아픈 팩트폭행이지만 곱씹어보면 틀린 말은 아니라는 걸 알 수 있는 거다.

그러니 미워할 수가 있나. 다 맞는 말인데 미워할 건더기가 어딨겠어.

그리고 사실 알고 보면 아픈 사연을 갖고 있는 남자이기도 하다.

(사람이 나빠서 인간미가 없는 게 아니었어ㅠㅠㅠㅠ)

쓰담 콘콘

출처'모범형사'
모범형사

'모범형사'의 오지혁 역시 마찬가지다. 사람이 참 착하다. 미워할 수 없게.

돈 자랑은 조금 하지만, 그래도 그 돈을 좋은 곳에다가 쓰니 미워하려야 미워할 수가 없다.

크크크

재산세 이야기에 세금으로 돈 자랑한다며 꼴 보기 싫다고 했다가, 자신이 돌보는 아이한테 기부한다니 정신 똑바로 박힌 청년이라고. (ㅋㅋㅋㅋㅋ)

이렇게 착한 마음씨를 갖고 있으니 돈 자랑해도 '오냐오냐 그러렴' 하고 넘어가 주자.

게다가 어디 이뿐인가. 오지혁 역시 황시목처럼 누구보다도 진실이 중요한 사람인 거다.

크으~ 뿐만 아니라 거액의 유산 상속을 받았으면 무엇하리. 이와 관련된 아픈 상처가 있는데.

어린 시절 자신이 보는 앞에서 아버지가 살해당했던 거다. 하지만 너무 어렸기에 범인의 얼굴을 기억해내지 못했던 오지혁.

그 자책감과 분노 때문에 매일 밤 악몽에 시달리는 힘든 삶을 살고 있는 그이기도 하다.

위로해요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