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1분넷플

자기라고 부르는 사이

느닷없이 설레게 하는 아주 위험한 사람들

58,904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이상한 일이다. 

'자기'라는 호칭은 낯간지러운 줄 알았는데, 이들이 부르는 '자기'는 뭔가 스윗하고 좋다. 

연인도 아니요, 부부는 당연히 아닌데 자기라는 호칭이 어째 어색하지가 않다. 
부끄러움
동료에게, 친구에게 자기라는 호칭을 쓰는 배우들. 이유도, 그 느낌도 각양각색이다. 

각기 다른 이들의 '자기'의 맛, 같이 곱씹어보자. 
# 조승우

출처넷플릭스

'비밀의 숲' 시리즈로 최고의 한 팀이 된 조승우와 배두나. 두 시즌을 이어오며 서로를 '최고의 파트너'라고 표현하기도 했던 절친한 동료다. 

출처'비밀의 숲2'

그런 조승우가 배두나를 부르는 호칭 때문에 '비밀의 숲' 덕후들 심장에 무리가 온 순간이 있었다. 


바로 에디터N이 준비한 '비밀의 숲' TMI 퀴즈에서! 


넷플릭스 굿즈 세트가 걸린 마지막 대결을 앞두고 배두나에게 조승우가 조곤조곤 합리적인(?) 제안을 했는데... 

출처넷플릭스
자기 많지? 넷플릭스에 많이 나와서.
자기가 해도(이겨도) 나 줘~"
(조승우)

자연스럽게 나오는 '자기'. 자매품으로는 '당신'이 있다. 


평소 조승우의 말버릇이기도 호칭이다. 친한 동료들이나 자신의 스태프들에게 종종 자기라는 말을 쓰기도 하는 조승우. 


그만큼 배두나와 편한 사이라는 걸 확인할 수 있는 순간이었다. 

느릿하고 새침하면서 은근히 또 귀여움이 묻어나는 조승우의 화법에 '자기', '당신'이 어우러지니 괜히 더 좋다.  


이 영상에 덕후들 다 드러누웠다고. 

# 김혜수

조승우 못지않은 '습관성 자기'로 팬들 설레게 하는 배우가 있다. 바로 김혜수. 


동료 배우들과 주변 스태프들에게 종종 '자기'라고 칭하는데, 그 이유가 상당히 인간적이다. 

출처'하이에나'

종종 사람들의 이름을 잊어버리기 때문. 마음은 급한데 주위에 사람은 많고, 바로 이름이 떠오르지 않아 '자기'라고 부른다고. 

눈물바다
내 이름 평생 몰라도 좋으니 한 번 자기라고 불려보고 싶은 마음이다. 
# 차승원

'삼시세끼' 시리즈에서 유해진과 환상의 호흡 보여준 차승원. 그의 입에서도 '자기' 소리 마를 날이 없었다. 


유해진에게 도움이 필요하거나 그의 의견이 궁금할 때면 항상 '자기야~'라는 말이 먼저 나오는 차승원이었다. 유해진은 차승원을 '차선수' 등의 호칭으로 불렀다. 

(무려 18년 전 두 사람의 동반(?) 출연작 '광복절 특사')

출처'광복절 특사'
함께 출연한 작품도 있고, 워낙 오랜 동료지만 서로 '너', '야', '**야'와 같은 반말 호칭으로 부르지 않는 두 사람. 

1971년 생이지만 유해진은 1월생이라 한 학년 위라 '형-동생'이 되어야 하는지, 출생년도가 같으니 친구가 되어야 하는지... 한국인만 아는 이 애매한 상황을 두 사람은 친구처럼 말은 편하게 하되, 호칭으로 서로 존중하는 것으로 깔끔하게 정리했다. 
# 정우성-이정재

출처정우성 인스타그램

연예계 대표 절친 스타인 정우성과 이정재. 두 사람은 함께 소속사를 설립할 정도로 일과 사생활 모두 공유하는 사이로도 유명하다. 


종종 함께 식사를 하는 모습이 목격되기도 하고, 이정재의 감독 연출작에 정우성이 출연할 만큼 가까운 두 사람. 


이렇게 가까운 사이임에도 서로 존댓말을 사용하고, '우성씨', '정재씨'라는 존칭을 사용한다고 밝혀 놀라움을 줬다. 

출처정우성 인스타그램
존댓말과 '우성씨', '정재씨'도 놀라운데, 더 놀라웠던 호칭이 있으니, 그것이 바로 '자기'다. 

종종 정우성에게 '자기야'라고 운을 뗄 때가 있다는 이정재. 이 '자기야'를 확인 할 수 있는 영상이 있었으니... 
이정재와 정우성의 찐텐션을 확인할 수 있었던 아티스트컴퍼니의 영상. 

'자기야, 봐 봐'에서 찐친의 바이브가 느껴진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