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1분넷플

햄버거 20개까지 가능하다는 대식가 연예인

위'대'한 사람

269,81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남다른 식성을 자랑하는 연예인들 은근히 많다. 그중 겉으로 봐선 정말 모르겠는데, 알고 보면 엄청난 식사량을 자랑하는 대식가 연예인들도 있다. 


이 사람도 대식가로 꽤나 유명하다.

출처'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바로 방송인 박지윤이다.


과거 한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해 대식가의 면모를 자랑했던 그. 당시 "앉은자리에서 햄버거 20개는 먹지 않나"라는 말로 MC들과 패널들을 모두 당황케 한 바 있다.


혹시 과장된 것 아니냐고? 노놉. 박지윤이 방송, 그리고 자신이 운영하는 유튜브에서 보여주는 모습을 보면 허언이 아님을 알 수 있다.

출처'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출연 당시 모습부터 만나보자.


허영만과 마포 백반집을 찾은 박지윤은 김치 제육볶음과 낙지볶음 중 망설임 없이 김치 제육을 골랐다. (고기파 쏴리질러!)


그런데 이때 찾아온 난관.

김치 제육은 2인분인데 괜찮으시겠어요?"
(백반집 사장님)
깊은 고뇌

출처'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고기를 꼭 먹고 싶은데... 혼자서 2인분을 먹기엔 너무 많은 것 같고... 나눠 먹자고 하자니 허영만 선생님이 낙지를 먹고 싶다고 하시고...


이럴 땐 어떻게 해야 하나.

원래 둘이 가면 3인분 시키지 않아요?"
(박지윤)

출처'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괜한 걱정이었다.

에헴
이 정도는 깜찍한 수준이지. 유튜브에서 만두 먹방에 도전한 박지윤. 과연 앉은자리에서 몇 개를 먹었을지 한번 볼까.

출처박지윤의 욕망티비

콘텐츠 제목부터 '만두는 몇 개까지 먹어야 콘텐츠 각 나오나요?'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


제목에서부터 느껴지는 여유. 박지윤이 좋아하는 인생 만두들을 소개하는 이 콘텐츠에서 박지윤은 무려!

출처박지윤의 욕망티비
현재페이지1/총페이지3

먹고, 먹고, 또 먹기를 거듭해 앉은자리에서 총 54개의 만두를 먹어치웠다.

출처박지윤의 욕망티비

조그마한 크기의 만두만 먹은 건 절대 아니다.


찐만두, 만둣국에 들어있는 만두, 군만두, 납작 만두 등 다양한 종류의 만두를 무려 54개나 먹은 것이다.

짱입니다요

이렇게 앉은자리에서 어마무시한 양의 만두를 먹는 것과 함께, 10시간 동안 무려 열 끼를 먹는 클래스를 보여주기도 했다.


지난해 업로드된 박지윤의 대구 당일치기 먹방. 이 영상에서 박지윤은,

출처박지윤의 욕망티비
현재페이지1/총페이지4

콩국, 빵, 김밥, 떡볶이, 통닭, 막창 등등 무려 10시간 만에 10끼를 먹었더랬다.


이건 진짜 찐이다, 찐.

이처럼 남다른 박지윤의 식성은 어릴 때부터 쭉 이어진 것이라고 한다. 


만두 먹방 당시 어릴 때 간식으로 냉동만두 한 봉지를 먹었다고 밝히기도 했다. 

(절대 만두 한 개 아니고 한 '봉지'입니다)

출처박지윤의 욕망티비

그래서인지 인생 처음으로 다이어트를 생각해 본 것도 초등학교 6학년 때였단다.

출처'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초등학교 6학년 때 몸무게 앞자리가 5였다는 건데, 허영만은 감을 잘 못 잡았다. 그게 많은 건가?


그럼 현재 박지윤의 몸무게를 말하면 감이 확 오겠지.

출처'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남다른 식성 때문에 생긴 에피소드도 있다. 바로 연애와 관련된 에피소드.


박지윤은 만두 먹방 콘텐츠에서 "워낙 내가 양이 많고 배부름을 느껴본 적이 없기 때문에 남자 친구와 데이트를 하면 한 번도 포만감 있게 먹어본 적이 없다"라고 밝혔다.

출처박지윤의 욕망티비

하지만 남자 친구 앞에서는 '괜찮아~ 아우 배부르다' 연기를 하고 집에 가서는 양푼에 밥을 비벼먹었다는 슬픈 전설이...(ㅋㅋㅋㅋㅋ)

크크크
슬픈 전설(?)이 있을 만큼 대식가 면모 자랑하는 박지윤. 

마지막으로 박지윤이 남긴 명언 하나를 소개해드리며 마무리를 하고자 한다. 

여러분, 밥 먹었으면 뭘 먹어야 한다?!

출처박지윤의 욕망티비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