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1분넷플

서로가 신기한 미국인과 프랑스인

에밀리, 파리에 가다

11,01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출처'에밀리, 파리에 가다'
낯선 외국에 여행을 가면 설렘과 동시에 내가 외계인이 된것 같은 느낌을 받기도 한다. 

글로벌시대라고는 하지만 어쨌든 그들과 나의 상식, 생활 양식은 다른 것은 어쩔 수 없다. 

출처'에밀리, 파리에 가다'

프랑스와 미국, 다른 대륙, 다른 역사, 다른 언어를 가지고 있는 두 나라의 사람들이 한 회사에서 일을 한다면? 


새로 합병된 프랑스의 마케팅 회사로 발령이 난 에밀리(릴리 콜린스)와 갑자기 나타난 미국인 에밀리 때문에 발칵 뒤집어진 프랑스 마케팅 화사의 사람들이 겪는 문화충돌, 당연히 만만치 않을 터.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에밀리, 파리에 가다'에서 미국인과 프랑스인의 생활, 관점 차이를 볼 수 있었다. 

1층 VS G층

출처'에밀리, 파리에 가다'

한국 사람들도 유럽여행을 가서 종종 당황하는 부분이다. 건물의 첫 번째 층이 G(그라운드)층, 혹은 0층이고 한 층 더올라가야 1층이 시작되는 층수 표기법! 


출처'에밀리, 파리에 가다'

파리의 오래된 아파트에 집을 얻게 된 에밀리도 이 층수 세는 방법의 차이 때문에 한동안 고생했다. 


에밀리의 집은 501호. 분명 계단을 다섯층 올라왔는데... 

출처'에밀리, 파리에 가다'
아직도 4층. 

사실상 6층을 엘리베이터 없이 계단으로 오르내려야 하는 것이었다. 

출처'에밀리, 파리에 가다'

심지어 남의 집 문을 열 뻔 한 적도 여러번. 


물론 그 덕분에 훈훈한 401호 이웃과 안면을 트게 됐으니, 다행이라 해야하나. 

일 안해? VS 일만 해?

출처'에밀리, 파리에 가다'

미국과 프랑스의 다른 문화 하나 더, 바로 일을 바라보는 시각이다. 


미국에서 마케터로 일하며 항상 치열하게 일했던 에밀리. 파리에 온 만큼 더 열심히 일하고자 의지를 다졌는데... 

출처'에밀리, 파리에 가다'
미국에서 하던 대로 8시 30분에 출근을 했더니, 두 시간 동안 누구도 나타나지 않는다. 알고보니 출근시간이 10시 30분이었던 것. 

출근시간 뿐만 아니라 일을 하는 스타일도 완전히 달랐다. 항상 경쟁적으로 일하고, 퇴근 후에도 성공을 위해서라면 못할 것이 없는 에밀리의 눈에 이들은 새로운 일을 번거로워 하는 것처럼 보이기까지 한다. 

출처'에밀리, 파리에 가다'

에밀리를 이해할 수 없는 건 프랑스의 직원들도 마찬가지. 


언제, 어디에서나 일에 대한 아이디어를 쏟아내고 성취에 대해 강조하는 에밀리에게 동료는 한마디 한다. 

미국인들은 균형감각이 잘못됐어요. 일하기 위해 살잖아요. 우린 살기 위해 일해요. 돈을 버는 것도 좋지만 그쪽 기준의 성공이 우리 기준으로는 고문이에요."
신비롭게 VS 모두에게

출처'에밀리, 파리에 가다'
에밀리가 파리에서 경험해보고 싶었던 것은 럭셔리 브랜드의 마케팅이다. 

에밀리는 야심차게 더 많은 사람에게 브랜드를 알릴 수 있는 SNS 전략을 준비하지만, 새 동료들에게는 전혀 먹히지 않는다. 

출처'에밀리, 파리에 가다'
대표는 말한다. 모두가 다 알고, 모두가 다 가질 수 있다면 그건 고급품이 아니라고. 

모든 고객에게 문턱을 낮추는 것이 아니라 문턱을 높이고 싶다고 말이다. 
손님이 왕 VS 점원이 왕

출처'에밀리, 파리에 가다'

한국에서 자주 볼 수 있는 '손님은 왕이다'처럼 미국에서도 들을 수 있는 표현이 있다. 'The Customer Is Always Right'. 손님은 언제나 옳다는 뜻이다. 


에밀리 또한 손님으로서 가게에 어느 정도의 불만사항은 말할 수 있다고 생각했었다. 그러나 그것이 파리에서는 전혀 통하지 않았다. 

출처'에밀리, 파리에 가다'
새로 사귄 친구와 저녁을 먹기로 한 에밀리. 주문한 스테이크가 원하는 정도의 굽기가 아니라며 조금 더 구워줄 것을 요청했으나, 돌아온 대답은... 

출처'에밀리, 파리에 가다'
만약 한국이나 미국이었다면 불친절하다는 후기가 넘쳐날 이 상황, 프랑스에서는 그다지 특별한 일이 아니다. 

손님도 점원에게 격식을 갖춰야 대접을 받고, 셰프의 음식에 대해서도 존중을 하는 것이 프랑스의 문화이니 말이다. 

출처'에밀리, 파리에 가다'
외국인 입장에서는 '내 돈 내고 음식을 먹는데 왜 이렇게 눈치를 봐야하나' 싶을 때도 있지만, 프랑스인의 시각에서 자신들의 요리에, 서비스에 자부심을 가지고 있다는 의미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