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1분넷플

친구 동생이 우리 아빠가 되는 독일 마을의 미친 족보

네가 내 아빠...세요?

96,70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에디터N의 비밀상담소]

출처'다크'

옆집 사는 꼬마가 알고 보니 내 아버지라고?


상식적으로 말이 되지 않는 꼬여버린 족보, 독일의 한 마을에 벌어진 일이라는데.


독일의 빈덴에 사는 열여섯 소년 요나스에게서 온 믿기 힘든 사연, 바로 만나보자. 


출처'다크'

지난 여름, 아빠가 자살했습니다. 엄마도, 저도 그 이유를 몰랐어요. 전 그 충격으로 한동안 치료를 받아야 했죠. 


출처'다크'

유언이라 할 만한 건 편지 한 통이 전부였어요. 


그마저도 11월 4일 오후 10시 13분까지 절대 열지 말라고 쓰여있어서 몇 달이나 뜯어보지 못했어요.

출처'다크'

그리고 2019년 11월 4일, 마을에 이상한 일이 생겼습니다. 


2주 전 실종된 에리크의 물건을 몰래 가져오려고 친구들과 마을의 동굴에 갔었어요. 제 친구의 동생 미켈도 함께요. 


그저 물건만 가져오면 되는 것이었는데, 예상하지 못한 일이 생겼습니다. 미켈이 어디론가 사라져버렸어요. 

출처'다크'

며칠 동안 경찰과 마을 사람들이 온 마을을 찾아도 미켈은 흔적 조차 발견되지 않았습니다. 


에리크에 이어 미켈까지 사라지다니, 분명 무슨 일이 벌어지고 있는 게 분명했어요. 

출처'다크'
뭔가 이상하다는 걸 느끼고 있던 저는 아버지의 편지를 뜯어보고 믿을 수 없는 진실을 알게 됐습니다. 

아버지가 남긴 편지에는 동굴에서 사라진 미켈이 바로 제 아버지라는 황당한 말이 적혀있었어요. 

출처'다크'
미켈이 사라졌던 11월 4일 10시 13분, 동굴에서 나왔더니 1986년의 빈덴에 와있었다는 겁니다. 

그렇게 1986년의 빈덴에 떨어져버린 미켈이 다시 2019년으로 돌아오지 못하고 미하엘이라는 이름으로 그 시대에서 자랐다는 거예요. 

미켈이, 미하엘이 그 시절의 엄마를 만나 결혼을 하고 저를 낳았다는 거죠. 

출처'다크'
믿을 수가 없었어요. 어떻게 그런 일이 있을 수 있죠? 과학적으로 설명이 되지 않잖아요. 

처음엔 절대 말이 되지 않는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런데 뭔가 있다는 느낌을 지울 수 없었어요. 

출처'다크'
미켈이 사라졌던 그 동굴로 갔습니다. 만약 아버지의 편지에 적힌 내용이 맞다면 미켈을 찾을 수 있을 거라고 생각했어요. 

그렇게 동굴의 아주 깊은 곳까지 들어가 알 수 없는 문을 마주하게 됐습니다. 

출처'다크'

그리고 그 문의 반대편에는 아버지가 말한대로 1986년의 빈덴이 있었어요. 


학교도, 공원도, 집도 모두 제가 아는 모습인데, 사람들은 아니었죠. 제가 알던 노인들은 젊은 모습이었고, 엄마의 친구들은 아직 학생인 상태였어요. 

출처'다크'
미켈도 그곳에 있었습니다. 다리를 다친 채 병원에 있는 미켈을 부르려고 한 순간, 중요한 사실을 알게 됐어요. 

출처'다크'

만약 제가 다시 2019년으로 미켈을 데려간다면 저는 사라지게 되는 거였어요. 미켈이 이곳을 떠나게 되면 엄마를 만나지 않게 되고, 엄마와 결혼하지 않는다면 저를 낳지도 않게 되니까요. 

출처'다크'
2019년의 빈덴에서는 모두가 미켈을 찾고 있습니다. 그리고 제 눈앞에 보이는 저 소년은 제 친구의 동생인 미켈이에요. 

그렇지만 제가 미켈을 데려가면 모든 것이 달라질 거예요. 어쩌면 제가 태어나지 않는 것보다 훨씬 큰 변화가 있을 지도 모릅니다. 

출처'다크'

미켈을 데려가는 것이 맞을지, 아니면 이게 운명이라고 받아들여야 할지, 정답을 모르겠습니다. 


제게 주어진 기회는 많지 않을 것 같아요. 시간이 더 꼬여버리기 전에 빨리 결정을 내려야 합니다. 대체 전 어떻게 해야하죠? 


출처'다크'

과거와 현재가 뒤엉킨 빈덴의 미스터리를 담은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다크'의 이야기다. 


요나스의 선택이 궁금하다면 넷플릭스로. 신선한 소재와 촘촘한 서사에 시간 순삭될 것.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