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1분넷플

벌써 입소문 난 전종서 미친 연기

이번 주는 너닷!

19,78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넷플신작근황]

시사회를 통해 영화를 본 사람들 사이에서 입소문이 나기 시작했다.


뭐가? 배우 전종서의 미친 연기가 말이다.


이번 주 공개되는 넷플릭스 오리지널 영화 '콜'에서 직접 확인할 수 있다.

# 콜

출처넷플릭스

오랜만에 집으로 돌아온 서연. 2019년의 서연은 우연히 1999년에 살고 있는 영숙에게서 전화를 받게 된다.

시간을 뛰어넘은 우정을 쌓아가던 두 사람. 하지만 과거를 되돌리려는 서연의 위험한 선택으로 잔인한 대가를 치르게 되는데.

특히 시사회 이후 영숙 역을 맡은 전종서의 광기 어린 연기에 대한 언론 호평이 줄을 이으며 기대감을 높이고 있는 작품이다.

단편 영화 '몸 값'으로 주목을 받은 이충현 감독의 장편 데뷔작이기도 하다.

구분: 영화
장르: 스릴러
공개일: 11월 27일

# 경이로운 소문

출처'경이로운 소문'

점심시간 달랑 세 시간만 운영하는 국숫집. 마감 치면 얄짤 없이 손님 끊어버리고 가게 문을 닫아버리는데.

사실 국숫집은 페이크(FAKE), 국숫집 직원으로 위장한 채 악귀를 사냥하는 카운터들이 모인 곳이다.

죽음의 강을 건너다가 '악귀 사냥꾼'으로 다시 태어난 카운터들. 이들의 통쾌한 악귀 사냥이 지금부터 시작된다.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한 작품.

구분: 드라마
장르: 코믹, 액션
공개일: 11월 29일

# 별에서 온 그대

출처'별에서 온 그대'

바야흐로 400년 전, 비범한 신체는 물론 초능력까지 갖춘 외계인 도민준이 지구에 떨어졌다.

그런 그 앞에 나타난 톱스타 천송이. 청순한 뇌에 성격파탄, 상식이라곤 전혀 없다.

그런데 이런 천송이와 사랑에 빠졌다? 무려 400년 만에.

외계인과 톱스타의 달콤 살벌한 로맨스를 다룬 작품.

구분: 드라마
시리즈: 로맨틱 코미디
공개일: 11월 29일

# 손 the guest

출처'손 the guest'

인간의 악하고 뒤틀린 마음, 그 속에 악령이 깃들어 있다면?

자신의 가족을 비극으로 몰아간 손을 필사적으로 쫓는 영매 윤화평.

과거 비극적인 사건으로 악령의 존재를 믿기 시작한 구마 사제 최윤.

그리고 악령을 믿지 않는 강력계 형사 강길영. 비극적 과거로 얽힌 세 사람이 세상을 위협하는 사악한 존재를 쫓기 시작한다.

구분: 드라마
장르: 공포
공개일: 12월 1일

# 엠마

출처'엠마'

영국의 작은 마을에 살고 있는 엠마. 그녀는 기품 있는 발걸음과 아름다운 미소를 지닌, 대저택의 젊은 주인이다.

특히 중매에 특별한 재능을 보이는 엠마. 이에 그녀는 결심한다. 마을 사람들 중매에 나서기로.

하지만 엠마에게 닥쳐온 건 난생처음 느껴보는 당혹스러움과 시련인데...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퀸스 갬빗'을 통해 주목받은 안야 테일러조이가 주연을 맡은 작품이다.

구분: 영화
장르: 코미디, 드라마, 멜로
공개일: 11월 27일

# 워킹데드 시즌 10

출처'워킹데드'

어디서 닥칠지 모르는 위기, 언제 깨질지 모르는 평화.

생존자들은 오션사이드에서 끊임없는 훈련을 통해 자신들만의 세계를 구축해 나간다.

하지만 좀비만큼이나 두려움의 대상이 되어 버린 위스퍼러의 존재가 그들을 위협하는데.

과연 이들은 좀비 그리고 위스퍼러의 위협에 맞서 문명을 재건해낼 수 있을까.

구분: 시리즈
장르: 공포
공개일: 12월 1일

# 아메리칸 호러 스토리 시즌 9

출처'아메리칸 호러 스토리'

미국의 다양한 도시 전설을 토대로 한 무서운 이야기를 그려낸 '아메리칸 호러 스토리'가 시즌 9로 돌아온다.

1970~80년대를 떠올리게 하는 뉴트로 콘셉으로 돌아온 '아메리칸 호러 스토리' 시즌 9.

뉴트로 공포의 단골손님인 서머 캠프가 이번 시즌의 주된 내용이다.

과연 피가 마르지 않는 이 캠핑장에서 살아나갈 사람은 누구인가.

구분: 시리즈
장르: 공포
공개일: 12월 1일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