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1분넷플

지금 당장 '블랙미러'를 봐야하는 5가지 이유

요즘 내 동년배들 다 블랙미러 본다

19,90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출처넷플릭스
요즘 내 동년배들 다 '블랙미러' 본다!

...는 말이 사실인 것도 같다. 요즘 넷플릭스에서 뭘 보느냐 물으면 열에 아홉은 이 작품을 꼽으니 말이다. 


많은 사람들이 입을 모아 ‘보라’ 말하는 데에는 다 이유가 있을 터. ‘블랙미러’를 봐야하는 다섯 가지 이유가 여기 있다. 

# 너 이 얘기 알아?

출처넷플릭스 '블랙미러 시즌4-시스템의 연인'
“사랑의 유효기간을 미리 알 수 있는
세상이라고 가정해봐.

1년 짜리 상대보다 12시간 짜리 상대에게
더 마음이 간다면,
넌 어떻게 할래?

(‘블랙미러 시즌4-시스템의 연인’)

‘블랙미러’를 세 편 봤다면 당신은 최소한 세 가지 대화 주제를 가지게 된다. 


당신을 달변가로 만들어 줄 수는 없지만 아주 흥미로운 주제로 대화의 포문을 여는 역할 정도는 할 수 있게 된다는 말이다.


단순히 줄거리를 말해주는 것이 아니라 상대와 소소한 토론이 가능한 주제들이다. 한 시간은 이에 대한 얘기를 이어갈 수 있을 것. 

# 자아성찰의 시간

출처넷플릭스 '블랙미러-밴더스내치'

‘블랙미러’의 대부분 에피소드들이 선택의 상황에 주인공을, 시청자를 몰아넣는다. 


반드시 한 가지를 선택해야 하는 상황에 놓이면 비로소 알게 된다. 


아, 내가 우선시 하는 가치는 이것이로구나. 

자아성찰을 위해 꼭 장황한 내용의 자기계발서를 읽어야 할 필요는 없다. 한 시간 남짓의 몇 가지 이야기로 내 내면을 탐구할 수 있다. 심지어 재미있게.

# 미래의 이야기인 줄 알았겠지만

출처넷플릭스 '블랙미러-화이트 크리스마스'

상상 속의 이야기를 담는다. 화폐도, 물건도, 인간관계도 모두 가상으로만 존재하는 세계, 영혼을 영원히 가상세계에 저장할 수 있는 세계, 나의 자아를 복제할 수 있는 세계.


허무맹랑한 이야기 아니냐고? 보면 알게 된다. ‘블랙미러’는 현실의 한 부분이 아주 과장된 미래다. 내가 사는 동안 만날 수도 있는 가까운 미래.

출처넷플릭스 '블랙미러 시즌3-추락’

시즌3 ‘추락’은 소셜 점수로 계급이 나눠지는 사회에서 점수를 올리기 위해 가식적으로 살아가는 주인공이 등장한다. 


SNS 좋아요에 은근히 신경썼던 어제의 나와 뭐가 달라!  

# 어머니 저는 놀고 있는 게 아닙니다

출처넷플릭스 '블랙미러 시즌3-베타테스트'

침대에 누워 넷플릭스를 보는 것이 시간 낭비인 것 같고 죄책감이 든다고? 그렇다면 '블랙미러'를 보자. 그리고 생각하자.


‘나는 지금 공부하고 있다!’ 


'블랙미러'는 다양한 분야의 이슈를 담고 있다. 사회학, 증강현실, 사이버 범죄, AI 등등. 한 편을 봤다면 최소한 한 가지 개념은 내 것이 된다.  


특히 대학생들에게 추천한다. 교양수업, 토론, 면접 등 다양한 상황에 응용해보자. 

토닥토닥
(참고로 청소년 관람불가다. 고로 고3에게는 통하지 않는 핑계다)
# SF와 친하지 않은 그대에게

출처넷플릭스 '블랙미러 시즌5-레이철, 잭, 애슐리 투'

SF 장르에 관심이 전혀 없는 사람들이 흔히 가지고 있는 편견 하나.


“SF는 우주에서 은색 옷 입은 인간이 외계인 물리치고 영웅되는 얘기 아니야?” 


우주 탐사에 나서는 거창한 것 말고도 할 수 있는 이야기는 많다. 멜로, 스릴러, 코미디, 드라마, 범죄물에 과학기술 두 스푼 넣으면 그것이 '블랙미러'다.


아, 물론 우주와 관련된 에피소드도 있다. 우주 덕후도 이리이리.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