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뷰 본문

안철수를 ‘우연히’ 만난 시민들이 안철수 책을 갖고 있을 확률

흡사 로또 당첨 확률
프로필 사진
직썰 작성일자2018.05.18. | 59,492 읽음
댓글

지난 15일 안철수 바른미래당 서울시장 후보는 서울시장 캠프 트위터 계정에 선거 유세 사진을 올렸습니다.


안철수 후보가 청계광장에서 직장인들과 대화를 했는데 ‘우연히’ 만난 직장인 여성의 가방 속에 안 후보가 2012년 발간한 <안철수의 생각> 책이 있어 사인을 해줬다는 내용과 사진이었습니다. 


‘우연히’ 청계광장을 지나가다 만난 직장인 여성의 가방 속에 ‘우연히’ <안철수의 생각>이란 책이 있었다는 트윗을 보면 정말 우연일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우연히’ 가방에 책을 넣고 다녔다고 하는데 서명받는 책이 ‘우연히’ 새 책처럼 깨끗합니다. 마치 사인회에 들고 온 책처럼 말입니다.

우연히 지하철에서 안철수를 만난 청년과 책 

국민의당 대선후보인 안철수 전 대표가 2017년 4월 5일 오전 서울 노원구 지하철 7호선 수락산역에서 태릉입구역까지 열차를 타고 이동하던 중 한 청년으로부터 읽고 있던 <최고의 설득>이란 책을 선물 받고 있다.

출처 : 연합뉴스

2017년 4월 5일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의 첫 공식 일정은 새벽 지하철 탐방이었습니다. 대선 후보로 결정된 이후 첫 번째 행사라 많은 기자가 동행했습니다.


새벽 6시에 지하철을 탄 안철수 후보는 우연히 한 청년을 만나 <최고의 설득>이라는 제목의 책을 선물 받았습니다. 이 청년은 우연히 안 후보를 만났다면서 새벽에 페이스북 라이브 방송을 하기도 했습니다. 


이후 연출된 만남이 아니냐는 논란이 벌어졌습니다. 논란이 커지자 청년은 자신의 블로그에 하루 전 우연히 버스에서 안철수 씨의 지하철 행보를 듣고 기다렸다가 만났을 뿐이라며 해명했습니다.

안철수와 우연히 만나 사진을 찍은 사람들

국민의당 관계자로 알려진 한 인사가 페이스북에 올린 사진. 노컷뉴스는 지하철 탐방 중 우연히(?) 만난 여성들은 과거 안 후보의 행사에도 등장했었다고 보도했다.

안철수 후보가 지하철 탐방을 하고 난 뒤에 국민의당 관계자로 알려진 한 인사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지하철에서 우연히 안 후보를 만난 중년 여성들의 사진을 올렸습니다.


노컷뉴스는 지하철 사진 속의 중년 여성들과 동일 인물로 추정되는 여성들이 과거 최소 3회 이상 안철수 후보와 사진을 찍은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습니다. 


노원구에서 열린 ‘안철수와 김미경과 함께하는 청춘데이트’와 국민의당 대선후보 경선 행사 등에 등장했던 여성들이 우연히 지하철을 타고 가다 안철수 후보를 만났다니 기막힌 우연 같습니다. 


안철수 후보의 계속되는 우연한 만남을 보면서 피천득 선생의 수필 ‘인연’에 나온 “3번째는 아니 만났어야 좋았을 것이다”라는 말이 떠오릅니다. 매번 우연히 만나는 인연이 필연처럼 보이기 때문입니다.

* 외부 필진 아이엠피터 님의 기고 글입니다.

<직썰 추천기사>

놓치지 말아야 할 태그

#격공

    많이 본 TOP3

      당신을 위한 1boon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