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뷰 본문

블루홀, ‘배틀그라운드’ 성과로 전 직원에게 평균 1000만 원 인센티브 지급

블루홀 “펍지주식회사는 개별 인센티브 추가 지급 예정”
프로필 사진
디스이즈게임 작성일자2018.02.13. | 303 읽음
댓글

지난해 <플레이어언노운즈 배틀그라운드>(이하 ‘배틀그라운드’)로 큰 성과를 거둔 블루홀이 설을 앞두고 전 직원에게 특별 인센티브를 지급한다. 

 

본사인 블루홀을 비롯해 펍지주식회사, 블루홀스콜 등 자회사까지 모든 직원에게 공통으로 특별 격려금 400만 원이 지급된다. 여기에 더해 재직 연한과 기여도에 따라 각자의 월 급여 기준으로 최소 150%에서 최대 200%까지 인센티브가 구성된다. 또한 <배틀그라운드>를 전담하는 펍지주식회사는 별도로 개별 인센티브를 받는다. 

 

자회사를 포함해 블루홀에 근무하는 인원은 약 800여 명으로 알려져 있다. 블루홀이 밝힌 인센티브 1인당 평균액은 1천만 원으로, 어림잡아도 인센티브로 약 80억 원이 지급된 셈.

 

블루홀은 이와 같은 사실을 밝히며 “<배틀그라운드>의 큰 성공에 따라 지급되는 이번 인센티브는 수고한 구성원들을 격려하고 새롭게 동기부여하는 한 편, 회사의 성과를 직원들과 함께 공유한다는 가치를 바탕으로 진행된 일”이라고 전했다. 또한 “큰 성과를 현실로 만든 펍지주식회사는 상기 인센티브 외에 국내 게임업계에 상징적인 수준으로 개별 인센티브를 별도 지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놓치지 말아야 할 태그

#미투

    많이 본 TOP3

      당신을 위한 1boon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