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뷰 본문

게임·2017.07.14. 작성

가슴이 시켜 게임을 만든 프로듀서

<섬란카구라> 시리즈에 담긴 프로듀서의 에로에 대한 확고한(?) 철학
프로필 사진
디스이즈게임 13,772명이 봤어요 ·개 댓글
 아래로 스크롤

세상에는 정말 많은 게임이 있죠. 게임이 많은 만큼 게임의 장르도 굉장히 다양합니다. 그런데 여기, 그 어떤 게임 장르보다 민망한 장르가 있습니다. 스스로의 정체성을 '폭유 하이퍼 배틀'이라고 규정하는 게임 <섬란카구라> 시리즈입니다.


이 게임의 프로듀서인 '타카기 켄이치로', 별칭 '폭유P'로 통하는 이 사람에게는 단지 자신의 욕망을 채우기 위해 <섬란카구라> 시리즈를 이어나가는 걸까요? 하지만, 이 게임에는 프로듀서의 뜻깊은(?) 철학이 담겨 있습니다. 어떤 철학이 담겨 있는지 영상을 통해 살펴보시죠.

놓치지 말아야 할 태그

#성향테스트

    많이 본 TOP3

      당신을 위한 1boon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