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뷰 본문

게임·2017.05.11. 작성

문재인 대통령 아들은 모바일게임 개발자였다

문재인 대통령 "아들은 초등학교 때부터 닌텐도에 빠져 살았다"
프로필 사진
디스이즈게임 5,781명이 봤어요 ·개 댓글
 아래로 스크롤

티노게임즈의 모바일게임 <마제스티아> 개발에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문준용 씨가 참여한 것으로 알려져 화제다.

 

문준용 씨는 티노게임즈 공동 창업자 중 한명으로, 회사에서는 디자인 전공을 살려 그래픽, 연출 등 관련 업무를 담당하고 있다. ​<마제스티아>는 티노게임즈가 개발하고 컴투스가 서비스하는 모바일게임으로 독특한 그래픽이 특징이다.

 

티노게임즈는 지난 2014년 현 김동효 대표를 주축으로 팀을 설립해 모바일게임 프로토 타입을 3종을 준비해왔다. 이후 2015년에 비상장 법인을 등록하고 본격적으로 <마제스티아> 개발에 들어갔다. 현재 11명의 직원이 근무하고 있으며 문준용 씨는 창립멤버로 4명의 이사진 중 1명이다.

 

게임은 카드 덱을 활용한 실시간 전략 대전 장르를 표방하고 있다. <마제스티아>는 지난 3월 마지막 테스트를 마무리하면서 관련 피드백을 게임에 적용하는 등 5월 출시를 앞두고 최종 작업에 한창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달 14일에 참석한 '디지털경제 국가전략 대선후보 초청 포럼'에서 문준용 씨를 언급하기도 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현장에서 "아들은 초등학교 때부터 닌텐도에 빠져 살았다. 내 아들은 어려서부터 게임 했기 때문인지 지금 영상 디자인 일을 하고 있다."라고 밝힌 바 있다.

놓치지 말아야 할 태그

#추석

    많이 본 TOP3

      당신을 위한 1boon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