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뷰 본문

LG전자가 CES 에서 2018년형 프리미엄 모니터 3종을 공개한다

LG전자가 1월 9일부터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 2018'에서 '나노 IPS'를 적용한 4K(3,840X2,160)ㆍ5K(5,120X2,160)ㆍ게이밍 모니터 등 3종의 2018년형 프리미엄 모니터를 공개한다.
프로필 사진
더기어 작성일자2017.12.22. | 39,945 읽음
댓글

LG전자가 1월 9일부터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 2018'에서 '나노 IPS'를 적용한 4K(3,840X2,160)ㆍ5K(5,120X2,160)ㆍ게이밍 모니터 등 3종의 2018년형 프리미엄 모니터를 공개한다.  

신제품의 공통된 특징은 나노미터(nm) 단위 미세 분자를 활용하는 '나노 IPS' 패널을 사용해 정교한 색상 조정이 가능하다는 점이다. 기존 모니터는 빨간색을 표현할 때 노란색, 주황색 등 다른 색이 미세하게 섞인다. 콘텐츠 제작자 의도와 다른 빨간색이 화면에 출력되는 문제가 있다. 나노 IPS는 불필요한 노란색과 주황색을 흡수해 제작자가 의도하는 가장 가까운 빨간색을 만든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31.5인치 크기의 4K 나노 IPS 모니터(모델명 32UK950)을 포함한 신제품 3종은 광원인 LED 램프 표면에 나노 기술을 적용, 색을 보다 정확히 표현한다. 또 비디오 전자 표준화 협회(VESA)의 'HDR 600' 규격을 충족해 HDR 영상 표현도 탁월하다. 희미하게 처리되는 빛과 색상을 실제 눈으로 볼 때처럼 더욱 선명하게 표현하는 HDR 기술은 어두운 부분은 더욱 어둡게, 밝은 부분은 더욱 밝게 보여줘 생생한 화면을 만든다. 특히, HDR 600은 최대 밝기가 600칸델라(cd/m2) 이상이면서 색영역이 넓은 제품에 주어진다. 색영역은 영화 제작 시 색상 표준인 DCI-P3를 98% 만족한다.

따라서 4K 나노 IPS 모니터는 영상, 콘텐츠 제작에 알맞다. 인터페이스도 데이터를 대용량으로 전송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 1초에 최대 40기가비트(Gbps) 데이터를 전송하는 썬더볼트3 단자는  노트북에서 4K 모니터 두 대에 4K 영상을 내보낼 수 있는 능력을 갖췄다. 60W 전력으로 모니터와 연결한 노트북도 가능하다. 썬더볼트3 단자가 제공되는 LG 그램 일부 모델과 애플 맥북 프로와 호환된다.

또 모니터 업계 최초로 4K '데이지체인'을 지원한다. 썬더볼트3 규격의 데이지체인 케이블 하나로 4K 모니터 두 대와 노트북을 동시에 연결할 수 있다. 기존 케이블을 이용할 때는 데이터 전송 용량이 부족해, 4K 모니터 두 대를 노트북에 각각 연결해야 했다.

마찬가지로 나노 IPS, HDR 600 기술이 적용된 21:9 화면비의 34인치 울트라와이드 모니터(모델명 34WK95U)는 5K 초고해상도가 장점이다. 21:9 화면비에 5K 해상도를 구현한 것은 이 제품이 처음이다. 21:9 화면비는 영상 및 사진 편집, 앱 개발, 프로그래밍 등 전문 작업에서 진가가 발휘된다. 편집중인 영상을 비롯한 작업 화면을 16:9 비율로 띄워놓고, 남는 화면에 인터넷 창을 띄워 필요한 자료를 찾거나 작업을 할 수 있다. 썬더볼트3 단자 역시 갖췄다. 케이블 하나만으로 5K 영상 전송은 물론, 85W 전력으로 모니터와 연결된 노트북을 충전한다.

나노 IPS 패널을 쓴 34인치 21:9 화면비의 게이밍 모니터(모델명 34GK950G)는 엔비디아 지싱크 기술을 적용해 화면이 끊기거나 잘리는 현상을 최소화한다.



놓치지 말아야 할 태그

#소개팅

    많이 본 TOP3

      당신을 위한 1boon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