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뷰 본문

트렌딩·2017.10.05. 작성

내가 '조선의 마지막 주막'이다.

주모가 버선발로 뛰어나올 것 같은 예천 삼강주막
프로필 사진
RealFoods 188,380명이 봤어요 ·개 댓글
 아래로 스크롤

날씨도 좋고, 요즘 같은 날 어디 야외 정자 같은 곳에 앉아서 시원한 막걸리 한 사발 들이키고 싶지 않으신가요?

출처 : @macintoy
헉!

(아니 주막이 아직 있었어?)


길고 긴 연휴를 맞이해 달려가 봅니다. 그곳으로~

헛둘헛둘

경북 예천군의 낙동강변. 이 곳에 바로 조선시대의 마지막 주막이 남아있다고 하는데요.

여기가 바로 그 주막, 삼강주막입니다.
그런데 왜 '삼강(三江)' 주막일까요?

사실 이 곳은 낙동강과 그 지류인 내성천, 금천의 세 줄기 강물이 모이는 곳입니다. 조선시대에는 보부상이나 과거길에 오른 선비, 각종 화물선이 쉬어 가던 교통의 요지이기도 했죠.

출처 : 다음 지도

낙동강, 내성천, 금천, 이렇게 세 개의 강물이 모인다고 해서 이름 지어진 삼강주막은 1900년 즈음에 만들어졌습니다.

1933년 대홍수를 겪었고 2007년엔 리모델링을 했기 때문에 완전 옛 모습까진 아니지만, 그래도 이 위치에 100년이 넘게 주막이 있다는 것은 확실한 사실!

규모는 작지만 그 기능에 충실한 구성으로 건축역사 자료로서 희소가치가 큰 삼강주막, 그래서 경상북도 민속자료 제134호로 지정되기도 했다죠.

지금 삼강주막은 마을에서 운영하고 있지만, 2000년대 초반까지만 해도 실제로 개인이 운영했다고 하는데요.

출처 : YTN

삼강주막의 2003년 모습입니다. 이때까지만 해도 조선의 마지막 주모가 살아계셨습니다.

출처 : YTN

바로 70년 가까이 주막을 운영해오셨던 故 유옥련 할머니. 지난 2005년 10월, 아흔의 나이로 별세하시면서 주막은 방치됐었지만 2007년 예천군에서 옛 모습대로 복원했습니다.

출처 : YTN

삼강주막을 방문한 날, 날씨가 매우 좋았어요. 때맞춰 축제도 열리고 있었다는.

낙동강, 내성천, 금천.. 삼강의 유래를 적어놓은 시 한 소절. 과거엔 여기서 묵은 뒤 문경새재를 지나 한양으로 가면 장원급제를 할 수 있다는 이야기도 있었다 합니다.

조선시대로 돌아간 느낌 빙의해서 주모 세트를 주문해봅니다.

막걸리, 부추전, 두부와 도토리묵으로 든든하게 배를 채울 수 있는 주모 2 세트에 잔치국수를 추가합니다. 주막에 갔으니 머슴(?)처럼 먹어줘야죠!

이렇게 야외에 앉아서 먹으니 진짜 잔치를 하면서 먹는 국수의 맛입니다.

낙동강을 타고 솔솔 불어오는 바람을 맞으며 막걸리 한 잔을 쭈욱 들이켜자니 조선시대의 보부상이 된 것 같기도 하네요.

길고 긴 연휴, 가족·친지·친구들과 함께 특별하게 한 잔 하고 싶으시다면 '조선의 마지막 주막'을 찾아보는 것도 좋은 경험이 되겠네요!

[리얼푸드=김태영 에디터]

더 많은 리얼푸드 기사 보기

놓치지 말아야 할 태그

#맞춤법

    많이 본 TOP3

      당신을 위한 1boon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