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뷰 본문

트렌딩·2017.06.17. 작성

두부 함부로 다루지 마세요...올바른 사용법이 있다고요 !

어떻게 먹는 건데?
프로필 사진
RealFoods 228,375명이 봤어요 ·개 댓글
 아래로 스크롤

두부, 좋아하시나요? 


두부는 동서고금을 넘나들며 사랑받는 식재료입니다. 


고단백 식품이기에 동양에선 ‘밭에선 나는 소고기’로, 서양에선 ‘살찌지 않는 치즈’로 불립니다. 포화지방산이 아닌 식물성 지방이 풍부해 다이어트에도 효과적이기 때문이죠.

출처 : giphy.com · @spoonuniversity.com

휴 그랜트와 샌드라 블럭이 출연한 영화 ‘투 위크스 노티스(Two Weeks Notice)’에선 두 사람의 식사장면에서 두부가 나옵니다.

이 영화가 나온 2003년만 해도 두부는 북미 문화권에서 흔한 식재료는 아니었던 것으로 보여집니다. 영화에서 휴 그랜트는 두부를 맛보더니 “이상하다”고 이야기하죠.

하지만 현재는 상황이 달라졌습니다. 채식 선호 경향이 늘며 미국 내 두부 소비량은 해마다 급성장세입니다. 이젠 두부만큼 시공간을 초월해 흔히 쓰이는 식재료도 흔치 않습니다.

출처 : Two Weeks Notice

그런데 혹시 알고 계신가요? 


뭐든 만들기 쉬운 줄 알았던 두부.  올바른 사용법이 있다고요 !! 지금부터 알려드립니다. 

▶ 두부x시금치는 안돼요

두부와 시금치는 함께 조리하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시금치에는 옥살산이 다량 함유돼 있는데 이 성분이 두부의 칼슘과 결합하며 몸 안에서 담석으로 변할 수 있습니다.

출처 : @kkolosov

▶ 수분 제거는 필수

두부는 스폰지와 같습니다. 포장 두부의 경우 수분을 공급하기 위해 물에 포장하는 경우도 더러 있죠. 이 때 반드시 물기를 제거하는 것이 좋습니다. 특히 조림이나 절임을 할 때에는 반드시 수분을 제거한 뒤 요리를 하는 것이 두부맛을 제대로 느낄 수 있습니다. 하지만 너무 세게 누르지 않아야 부드러운 두부의 식감을 즐길 수 있습니다.

반면 연두부의 경우 물기를 제거하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애초 수분 함량이 높은 연두부는 수분을 머금은 상태여야 더욱 부드러운 맛을 느낄 수 있습니다.

출처 : giphy.com · @www.reddit.com

▶ 두부조림엔 부치지 마세요

조림을 할 때 두부를 기름에 부친 뒤 조리하면 겉은 바삭해지지만 깔끔한 맛을 낼 수 없습니다. 부치지 않고 조림을 하면 부드럽고 담백한 두부조림을 만들 수 있습니다.

출처 : giphy.com · @www.popandwok.com

▶ 볶음용엔 단단한 두부

볶음 요리를 할 때에는 부드러운 두부보다 조금 더 단단한 두부를 사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또 기존 두부요리보다 더 도톰하게 썰어 부서지지 않은 식감 그대로 느낄 수 있도록 요리합니다.

[리얼푸드=고승희 에디터]

출처 : giphy.com · @www.popandwok.com
더 많은 기사 보기

놓치지 말아야 할 태그

#1boon툰

    많이 본 TOP3

      당신을 위한 1boon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