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뷰 본문

매일 단음료를 마시면 줄어드는 '이것'

임신 가능성 줄이는 가당 음료
프로필 사진
RealFoods 작성일자2018.02.14. | 129,825 읽음
댓글

시원한 콜라, 코코아, 달콤한 라떼종류들... 

우리 주변에는 달달한 음료가 참 많죠. 식후 한 잔, 외식할
때 한 잔, 목이 마를때 한 잔... 이처럼 단 음료는 습관적으로 마시기 쉬운데요.

출처 : 123rf

하지만 누구나 상식적으로 생각하듯이 설탕이 많이 들어간 가당 음료는 건강에는 좋지 않습니다. 

최근에는 당분을 과다섭취하면 몸 속 암세포가 활성화 한다는 국내연구 결과까지 나왔는데요.

출처 : 123rf
노노해
임신을 원하는 이들에게도 가당음료는 피해야 할 대상입니다. 

하루 한잔 이상의 가당 음료를 마시면 임신 성공률이 떨어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기 때문인데요.

출처 : 123rf

미국 보스턴대학 보건대학원의 엘리자베스 해치 역학 교수 연구팀에 따르면 21~45세 여성 3828명과 남성 파트너 1045명을 대상으로 한 연구에서 이같이 나왔습니다.

출처 : 123rf

연구팀은 2개월마다 가당 음료 섭취를 포함한 식습관, 생활습관, 질병 등에 관한 설문조사를 진행하면서 최장 12개월 또는 임신 때까지의 임신 성공률을 분석했어요. 


그 결과, 여성이 가당 음료를 하루 1잔 이상 마시는 경우는 임신 성공률이 25%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출처 : 123rfr

남성이 마셨을 경우도 마찬가지입니다.

남성 파트너가 마시는 경우는 33% 임신 성공율이 떨어지는 것으로 나왔는데요.

출처 : 123rf
설탕의 악영향.. 참 무섭습니다.  끝없는 덜덜

특히 에너지 음료의 경우 임신 성공률이 이보다 더 낮아지는 것으로 나타났어요.

출처 : 123rf

다만 과일 주스 또는 다이어트 탄산음료는 임신 성공률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 것으로 분석됐어요. 

가당 음료는 임신 확률뿐 아니라 임신 중에도 태아에 악영향을 미치는데요.

출처 : 123rf

지난해 미국 하버드 대학교 보건대학원의 연구결과에 따르면 임신부가 하루에 평균 2캔의 단 음료를 마실 경우 전혀 마시지 않는 임신부에 비해 아기가 7~9세가 됐을 때 천식에 걸릴 가능성이 약 60%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어요.

출처 : 123rf

여러 연구결과에서도 나타나듯이 설탕은 우리 몸에 다양한
영향을 미치는데요. 비만과 각종 성인병은 물론 그리고 임신에까지 영향을 미친다고 하니 가급적 줄이도록 노력하는 것이 좋겠죠.

출처 : 123rf
가당 음료보다는 물과 차 종류를 자주 마시는 
습관이 건강에는 더 이롭습니다. 
 

[리얼푸드=육성연 에디터]


가자 얘들아

놓치지 말아야 할 태그

#편의점

    많이 본 TOP3

      당신을 위한 1boon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