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뷰 본문

라이브러리·2017.08.13. 작성

그 평범한 맛의 밀크티가 특별한 이유

모든 불편함을 사르르 녹이는 차 한 잔.
프로필 사진
ㅍㅍㅅㅅ 562명이 봤어요 ·개 댓글
 아래로 스크롤

유럽 여행에서 박물관, 성당, 미술관을 빼면 뭐가 남을까? 그만큼 관광지의 지분에 있어서 엄청나게 큰 부분을 차지하고 있는 곳들이다. 최대한 배제하고 싶어도 한계가 있다. 밀덕(밀리터리 덕후)도 아니고 성을 좋아하는 것도 아닌 내가 에든버러 캐슬에 갔던 이유는 오로지 입장료 때문이었다.


다른 곳들에 비해 월등히 비싼 가격, 무려 16.5파운드(성인 기준)! 대체 얼마나 대단한 것들이 있기에 그 가격을 받는지 삐딱한 미친 호기심이 발동했다. 아침 일찍 일어나 칼튼 힐로 산책 갔다가 오픈 시간에 맞춰 에든버러 성으로 향했다. 오픈 20분 전이었는데 이미 전 세계의 관광객들이 관광 전투태세로 입장 대기를 하고 있다. 사이에 끼어 스타트 라인에서 총성을 기다리는 고독한 마라토너의 심정으로 오픈 시간을 기다렸다.

정확히 9시 30분이 되자 칼같이 오픈한다. 앞에 선 대륙 아저씨가 뭐라 뭐라 중국어로 말을 건다. “팅부동 워쓰, 한궈런(못 알아들어요. 한국인입니다)”로대꾸했지만 계속 중국말을 한다. 왠지 사알짝 기분이 상한다. 나 중국 사람처럼 보이나?


모두가 그런 건 아니겠지만 대륙의 많은 분들은 어디서든 누구한테든 중국말을 한다. 온 지구에 동양인은 모두 중국 사람이라고 생각하는 걸까? 상대방이 외국인임을 밝혀도 변함없다. 중화사상 진짜…


그렇게 아침부터 스크래치 간 가슴을 부여잡고 티켓팅에 성공! 나란 여자, 작은 것에 상처받고 작은 것에 기뻐하는 소박한 여자다.

부푼 기대감을 안고 성에 입성! 한 곳씩 차근차근 둘러보기 시작했다. 비싼 입장료만큼 알차게 꾸며놓은 거대한 전쟁 박물관 느낌? 딱 그거였다.

우리 스코틀랜드인들 멋있어! 우리 정말 용감해!

이렇게 전 세계의 관광객들에게 끊임없이 메시지를 주입하고 있다. 무수한 침략과 전쟁의 역사가 만든 결과물이겠지만 스코틀랜드 민족의 자부심과 긍지가 뚝뚝 묻어 나온다. 2~3개의 전시관을 보고 나니 금세 피로감이 몰려든다.

알았어, 충분히 너네 용감해! You Win!

피곤할 때는 카페인이 좀 들어가 줘야 한다. 내 안의 피가 카페인을 원한다. 16.5파운드나 내고 들어갔는데 커피 마시자고 성 밖으로 나갈 수도 없고 성안의 카페를 찾아 들어갔다.


성안에는 여러 개의 카페가 있는데, 나는 검표를 하고 들어오는 입구 쪽의 카페에 들어갔다. 고풍스러운 외관과 달리 내부는 꽤 모던하다. 쟁반에 원하는 사이드 메뉴(쿠키, 빵, 스낵 등)를 고르고 주문받는 곳에서 음료를 주문하는 시스템이다. 옆에는 샐러드와 파스타 등 간단한 식사류를 팔기도 한다. 난 스콘과 잼, 클로티드 크림을 고른 후 밀크티를 주문했다. 그리곤 좌석을 찾아 주문대 뒤쪽의 테이블로 향했다. 오 마이 갓! 창밖으로는 에든버러 시내가 펼쳐지는 환상적인 뷰다.

아쉽게도 명당에는 이미 발 빠른 손님들이 착석해 있어 그나마 창가와 가장 가까운 자리에 앉았다.


사실 톡 까놓고 차 맛은 평범했다. 그 평범함을 특별함으로 바꾼 열쇠는 바로 그곳이 에든버러 성안이라는 단 하나의 이유 때문이었다. 수 세기에 걸쳐 켜켜이 쌓여 온 시간의 흔적들… 돈을 주고도 살 수 없는 그 흔적이 차의 맛을 특별하게 만들어 주었다. 한국에서도 발에 차이는 게 카페지만 그 분위기와 그 뷰는 결코 흉내 낼 수가 없다.


작은 상처와 입장료의 압박, 전쟁기념물들이 안겨준 피로감 모두를 사르르 녹여 버린 차 한 잔. 그 분위기를 다시 느끼고 싶어서라도 언젠가 꼭 한 번 다시 에든버러에 갈 것이다.


원문: 호사의 브런치


플러스친구 추가는
모바일에서만 가능
친구추가

지식의 전당 ㅍㅍㅅㅅ 입니다.
플러스친구 맺고 좋은 콘텐츠 더 보기!

놓치지 말아야 할 태그

#먹방

    많이 본 TOP3

      당신을 위한 1boon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