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뷰 본문

라이브러리·2017.03.19. 작성

조만간 청년실업이 아니라 청년노동력 부족을 걱정해야

앞으로 다가올 노동력 부족의 대책은 뭐가 있을까?
프로필 사진
ㅍㅍㅅㅅ 6,234명이 봤어요 ·개 댓글
 아래로 스크롤
우리나라는 올해부터 생산가능인구가 감소하게 된다. … 생산가능인구 감소 초기에는 오히려 실업률이 높아지는 경향이 나타난다. 이는 경제위기 등으로 수요위축이 심했기 때문이다.

수요위축의 충격이 어느 정도 진정되면 실업률이 낮아지고 점차 시간이 지나면서 인력난이 발생하는 사례가 늘어나게 된다. 독일처럼 생산가능인구 감소에도 성장세가 저하되지 않은 국가는 노동부족 문제가 지속적으로 제기되었다. 노동생산성에 큰 변화가 없다면 생산가능인구 감소는 장기적으로 고실업보다는 노동부족 및 인력난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

우리나라는 10년 내에 노동부족이 성장을 제약하는 주요인이 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예상되며 상대적으로 젊은 층 인력에 대한 부족현상이 더욱 우려된다. 고령화로 수요가 빠르게 늘어나는 의료보건 및 젊은 층 노동인력 비중이 높은 첨단제조업을 중심으로 노동부족 현상이 심화될 수 있다.

– LG 경제연구원 보고서

이전에도 얘기했지만 4차 산업혁명이 급속히 도래해서 생산가능인구 감소를 상쇄하고도 남는 생산성 향상이 이루어진다면 한국에는 큰 축복일 것이다. 하지만 현실은 생산성 증가 속도가 과거만큼 빠르지 않으며, 경제성장 요소투입의 하나인 생산가능인구가 축소하여 인력부족을 걱정해야 하는 상황이다.


4차 산업혁명의 지나치게 빠른 생산성 향상으로 인한 실업이 아니라, 생산성 향상은 느린데 생산인구감소로 노동력 투입이 줄어들어 충분한 생산을 해내지 못하는게 문제가 될 것.


지금 필요한 것은 지나치게 빠른 생산성 향상이 가져올 실업에 대비하기 위한 기본소득 같은 대책이 아니라, 생산성 향상을 빠르게 만들 대책이다. 특히 서비스 산업의 낮은 생산성을 높이기 위한 대책이 절실하다.


그렇다면 노동력 부족의 대책은 뭐가 있을까? 세가지 방법이 있다.


  1. 여성노동인력 투입
  2. 노년층 정년 연장
  3. 외국인 노동자


한국에서 줄어드는 생산가능인구의 가장 적절한 대책은 여성노동인력을 생산에 투입하는 것이다. 여성노동력, 특히 젊은 여성은 교육수준도 높고, 과거와 달리 가족형성을 위해 노동시장을 외면하는 비율도 낮다. 고령화로 인한 의료보건 수요에 적절히 대응할 수 있으며 교육수준이 높아 첨단산업에 투입하기에도 용이하다.

장노년층의 정년을 연장하는 것도 한 방법이지만, 이들은 젊은 여성인력에 비해 생산성이 낮다. 그리고 이미 한국 노인인구의 노동시장 참여율은 다른 선진국보다 이미 상당히 높은 편이다. 대책으로는 한계가 있다.


이민노동자를 수용하는 방법은 또다른 사회적 갈등을 야기할 것이다. 정책적으로 여성인력 투입보다 훨씬 복잡하다. 결국은 하게 되겠지만, 국민의 지지를 받는 정책적 선택지로 하게 되기는 어려울 것이다.


노동력 부족 상황이 되면 남성과 같은 일자리를 두고 경쟁하는 관계도 약화되어 젊은남성들의 반감도 줄어들 것이다. 여성의 노동시장 진입과 유지를 용이하게 하는 정책이 산업 정책이기도 한 것이다.



PS.


어쨌든 지금은 일련의 사건과 맞물려 목소리 높고 요란한 페미니즘으로 인식되지만, 여성의 노동시장 참여와 일자리에서의 성평등 개선은 시장 수요 공급에 의해 지속될 것이다.


미국에서도 이미 Goldin이 여성의 노동시장 참여 증가를 ‘조용한 혁명 Quiet Revolution’이라 칭한 바 있다.


원문: SOVIDENCE


플러스친구 추가는
모바일에서만 가능
친구추가

지식의 전당 ㅍㅍㅅㅅ 입니다.
플러스친구 맺고 좋은 콘텐츠 더 보기!

놓치지 말아야 할 태그

#사물궁이

    많이 본 TOP3

      당신을 위한 1boon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