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뷰 본문

동물·2017.07.21. 작성

독주 보드카 덕에 목숨구한 고양이~

부동액 먹고 시한부 1시간 선고..보드카 정맥주사에 기사회생
프로필 사진
노트펫 48,859명이 봤어요 ·개 댓글
 아래로 스크롤

지난해 말 러시아 이르쿠츠크. 

피부 보습용 로션을 마시고 49명이 숨지는 참사가 일어났습니다. 

깜짝!
보드카 살 돈이 부족해 부동액에서 발견되는 메탄올을 함유한 이 로션을 대용으로 마셨고 영원히 잠에 취하게 된 것입니다. 

이처럼 치명적인 부동액, 동물에게도 예외가 아닙니다. 그런데 이 부동액을 먹고도 살아난 고양이가 있습니다. 


얼마 전 호주 퀸즐랜드주 브리즈번의 한 동물병원에 검은색 길고양이 한 마리가 실려 옵니다. 

동물보호단체의 한 회원이 길고양이가 부동액을 먹고 제대로 몸을 움직이지 못하는 것을 보고 구조한 것이었습니다.


혈액검사 결과 급성신부전에 걸려 신장이 망가져 가고 있었습니다. 또 채 1시간도 살지 못할 것으로 예상됐습니다. 


그 순간 이 수의사는 동물간호사 중 한 명이 보드카를 갖고 있다는 것을 떠올렸습니다.  

출처 : http://www.abc.net.au/

아이러니하게도 부동액에 대한 해독제가 바로 에틸 알콜, 즉 술입니다. 특히 보드카는 이전부터 부동액 중독에 대한 해독제로 사용돼 왔습니다.  

출처 : http://www.abc.net.au/

지난 2014년 영국에서는 폭력배들이 부동액을 고양이 입에 들이붓는 사건이 일어났는데 보드카 덕분에 고양이가 목숨을 건진 일이 있었습니다.  


이에 수의사는 보드카를 가져와 물에 희석한 뒤 이 검은 고양이에게 정맥주사를 놔줬고, 다행히도 고양이는 거의 회복됐습니다. 

출처 : http://www.abc.net.au/
이 고양이에게는 '술에 취해 알딸딸한'이라는 뜻을 가진 
팁시(Tipsy)라는 이름이 붙여졌습니다.

놓치지 말아야 할 태그

#멘붕

    많이 본 TOP3

      당신을 위한 1boon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