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뷰 본문

이슈·2017.11.14. 작성

한 명문대생의 학벌주의 옹호 논란

우리가 매일 보고 듣고 먹고 느끼는 모든 게 경제입니다.
프로필 사진
매일경제 30,416명이 봤어요 ·개 댓글
 아래로 스크롤
불평등하고 경쟁 만능으로 서열화돼 있는 불행한 교육체제를 바꾸기 위 해 교육사다리를 복원하고 공평한 학습사회를 구현하겠다.
김상곤 교육부장관 겸 사회부총리
출처 : 교육부 홈페이지

김상곤 사회부총리는

 취임식에서 우리 사회에

만연한 학벌주의를  

해체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출처 : gettyimagesbank

김 부총리의 말처럼

최근 기업들은

고졸인재 채용

블라인드 채용 등

학벌주의 해체 정책을

도입하는 추세입니다.

그런데!

국내 한 명문대생이

'학벌주의'를 옹호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출처 : 고려대학교 대나무숲

최근 

고려대학교 대나무숲 

페이스북 페이지에는  

"학벌주의가 

심해졌으면 좋겠다"라는

글이 올라왔습니다.


글쓴이는 

"내가 어떻게 

이 학교에 왔는데"라며

학벌주의가 더 심해져서

 일명 'SKY 출신'이 더 대접받았으면

 좋겠다는 의견을 밝혔습니다. 


*SKY : 서울대, 고려대, 연세대의 영어 이니셜을 딴 말

출처 : gettyimagesbank

그는 이어 공무원이

학벌세탁의 수단이라며

 

어떤 학교 이상을 졸업해야

 특정 직업에

지원할 수 있도록 하자며  

'학벌 상한제' 도입도

 건의했는데요. 

출처 : gettyimagesbank

일부 "일리가 있다"는 

동조의견이 있지만

글을 본 대부분의 사람은

비판의 목소리를 쏟아냈습니다.


한 누리꾼은 글쓴이에게

"진심으로 쓴 글이라면

부끄러움을 느끼고 

반성하길 바란다"라며  

일침을 날렸습니다.

출처 : gettyimagesbank

이 누리꾼은 모든 사람이

동일한 기회에서

공부할 수 있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학벌에 구애받지 않고

하고 싶은 것을 하기 위한

도전의 기회를

보장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출처 : gettyimagesbank

고대 재학생이라고 밝힌

또 다른 누리꾼은

"이런 의견을 가진 

사람(글쓴이)만드는 한국의  

교육제도가 문제"라고 

꼬집었습니다.


학벌이 아닌 노력과 실력

인생의 향방을 좌우하는 게

올바른 사회가 아닐까요?


1분만 투자하면 경제가 보인다.

놓치지 말아야 할 태그

#먹방

    많이 본 TOP3

      당신을 위한 1boon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