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뷰 본문

칸 진출한 '버닝' 논란에서 극찬까지

BY. MAXIM 박소현
프로필 사진
MAXIM KOREA 작성일자2018.05.17. | 7,181 읽음
댓글

국내 유일 칸 영화제 공식경쟁부문에 진출한 영화 '버닝'.

출처 : 파인하우스필름

바로 어제 5월 16일(수) 오후 6시 30분(현지 시각), 프랑스 칸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월드 프리미어를 통해 전 세계 영화인들에게 첫 공개됐습니다.

출처 : 파인하우스필름

영화 '버닝'은 유통회사 아르바이트생 종수(유아인)가 어릴 적 동네 친구 해미(전종서)를 만나고, 그녀에게 정체불명의 남자 벤(스티븐 연)을 소개받으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았습니다.

출처 : 파인하우스필름

지금까지 한국 영화와는 다른 새로운 스타일과 독보적인 미스터리로 칸 영화제 및 전 세계를 홀려 이슈가 되고 있죠.

출처 : 파인하우스필름

'버닝' 상영관은 일찌감치 전 좌석이 매진되었다고 해요.

출처 : 파인하우스필름

상영 후 엔딩 크레딧이 올라가자 앉아있던 관객들은 기립 박수와 찬사를 보냈다고 합니다.

출처 : 파인하우스필름

이창동 감독은 '박하사탕' '오아시스' '밀양' '시'에 이어 '버닝'까지 무려 5번째로 칸국제영화제에 진출했습니다. 명실상부 칸의 남자이자 칸이 선택한 영화감독임을 진정 확인할 수 있는 자리였네요.

출처 : 파인하우스필름

더불어 '종수'역의 유아인은 생애 첫 칸에 입성했습니다. '옥자'에 이어 2년 연속 칸 레드카펫을 밟는 스티븐 연은 정체를 알 수 없는 미스터리한 인물을 그 만의 소름 끼치는 연기력으로 소화해 찬사를 받았습니다. 전종서는 데뷔와 동시, 칸국제영화제에 입성하는 행운을 거머 줬죠.

출처 : 파인하우스필름
과자 먹기
하지만 시작부터 이렇게 순조로웠던 것은 아닙니다.
'버닝' 상영 전 주역 스티븐 연과 전종서가 각각 다른 이유로 논란이 됐습니다. 

스티븐 연은 한글 사과문을 통해서는 "죄송하다"며 사과했지만, 영문 사과문에는 "인터넷만 보고 판단하는 것이 아쉽다"며 유감을 표시하는 듯한 내용을 담았죠. 사과문의 진정성에 의심을 받으며 논란은 쉽게 가라앉지 않았고 이후 스티븐 연은 "제 무지함으로 사람들에게 상처를 준 것에 대해 정말 죄송하게 생각한다"며 2차 사과에 나서기도 했습니다.

관련기사 : 뉴스엔 · [포토엔HD] 스티븐 연 '버닝으로 2번째 칸 레드카펫'

'비공식 일정이라 전종서가 잘 몰라서 그랬을 수 있다'는 의견도 있습니다.

소속사 마이컴퍼니 측은 언론 매체를 통해 "전종서는 모든 일정이 처음이고, 생경하다 보니 놀라고 당황스러웠던 것 같다. 경험이 있다면 능숙하게 했을 텐데 공항 일정조차 처음이다 보니 놀란 마음이 컸던 것으로 보인다. 서툴러 보일 수 있지만 오해가 없었으면 한다"라고 해명했습니다.

관련기사 : 조선일보 · 전종서 인터뷰 불참, "韓 취재진과 안 만나"..출국길 논란 때문?

'버닝'은 국내에서도 오늘(17일) 개봉했습니다. 개봉 전 논란은 많았지만, 극찬을 받은 그 내용이 궁금한데요?

출처 : 파인하우스필름

놓치지 말아야 할 태그

#공감

    많이 본 TOP3

      당신을 위한 1boon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