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뷰 본문

이슈·2017.08.09. 작성

냉기와 열기 사이 익어가는 사람들

이기적인 더위…익어가는 사람들
프로필 사진
모바일한경 6,725명이 봤어요 ·개 댓글
 아래로 스크롤
더위의 안과 밖 '개문냉방'
폭염 아래 익어가는 상인들
실외기 앞 숨 막히는 행인들

#영상 더위의 경계 익어가는 사람들
지난 4일 낮 서울 명동거리는 한산했습니다. 체감온도 40도에 달하는 폭염 탓에 사람 발길은 더 뜸했습니다. 풀리지 않는 한반도 사드(THAAD) 배치 갈등으로 중국인 단체 관광이 끊긴지도 오랩니다.





그늘막 찾기 힘든 명동 거리. 노점상인의 표정은 더 일그러집니다. 타들어가는 뙤약볕에, 줄어든 손님 걱정에, 온 몸은 식은땀, 아니 뜨거운 땀 범벅입니다. ‘불로 굽고, 철판에 볶고, 기름에 튀기는’ 음식 노점이 게다가 대다수입니다.
명동에서 20년째 분식을 판매하는 김 모 씨(56)는 부채를 흔들며 "덥다 못해 뜨거워 사람이 없다"고 합니다. 김 씨뿐 아니라 한여름 불앞에 선 모든 상인은 땀을 닦느라 정신이 없습니다. 선풍기, 부채, 젖은 수건 등 나름의 방법으로 더위를 피해보지만, 뜨거운 불앞에선 속수무책입니다. 노점 상인 대부분 폭염에 지친 기색이 역력했습니다.



김 씨의 부채질이 더위를 쫒는데 아무 효과가 없는건 명동거리 골목마다 자리잡은 에어컨 실외기들 탓도 있습니다. 실핏줄마냥 건물 외진 구석구석 휘감은 골목마다 에어컨 실외기는 맹렬한 더운 바람을 내뿜습니다.

쉴새없이 뜨겁게 돌아가는 실외기는 모터는 실내의 더운공기를 밖으로 맹렬히 토해냅니다. 그 덕에 명동 노점상과 마주보는 실내 매장은 싸늘한 기운이 들만큼 차가운 에어컨 바람으로 가득합니다.

달궈진 명동 거리를 걷다 보면 사막의 오아시스처럼 시원한 공기가 뺨을 스쳐갑니다. 실내 매장 상당수가 더위에 지친 손님을 끌기 위해 출입문을 열어 놓고 장사를 합니다. 이른바 '개문(開門) 냉방’. 


이는 불법입니다. 매년 정부는 개문 냉방을 단속하고 과태료를 부과하고 있습니다. 문을 열고 장사를 하면 실외 뜨거운 공기가 실내로 유입됩니다. 그러면 에어컨을 더 강하게 틀어야합니다. 불필요한 전기 사용량이 폭증할 뿐 아니라 실외기에서 뿜어 나오는 더운 열기로 주변 길거리 온도는 더 상승합니다.


뉴스래빗이 명동을 찾은 이 날도 단속이 무색할만큼 많은 매장이 개문 냉방 중이었습니다. 가게 입구엔 에어컨 바람이 연신 새어 나왔습니다. 실외기가 있는 뒷골목을 지나는 시민은 뜨거운 바람에 머리를 감싸고, 눈과 입을 틀어 막았습니다. 해당 실내 점포 상인들은 “이렇게 문이라도 열어야 손님이 발길을 멈춘다"는 입장이었습니다.


‘건축물의 설비기준 등에 관한 규칙’ 23조를 보면 실외기는 지면에서 2m 이상 높이에 설치해야합니다. 또 보행자 피부에 배출 열기가 직접 닿게 설치해서도 안됩니다. 하지만 오랜된 명동 뒷골목마다 행인 눈높이에 실외기가 열기를 내뿜는 괴물처럼 똬리를 뜰고 있습니다.


기록적 폭염을 기록 중인 2017년 여름, 서울 명동거리 한복판엔 더위의 경계선이 선명합니다. 더위의 경계를 가르는 에어컨-실외기는 어쩌면 참 이기적인 발명품입니다. 올 여름도 참 이기적으로 덥습니다 !.!


# 바운더리(boundary) ? ① 경계 ② 경계선, 모든 경계에는 꽃이 핀다.
책임= 김민성, 연구= 문승호 한경닷컴 기자 w_moon91@hankyung.com
뉴스래빗 페이스북 facebook.com/newslabi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lab@hankyung.com

한국최고의 경제신문, 한국경제신문취업, 재테크 정보를 제공합니다.

놓치지 말아야 할 태그

#문재인대통령

    많이 본 TOP3

      당신을 위한 1boon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