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뷰 본문

이슈·2017.11.10. 작성

네이버의 뉴스배치 조작,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네이버 뉴스 배치 조작
해결책은?
프로필 사진
H21 36,102명이 봤어요 ·개 댓글
 아래로 스크롤
출처 : 네이버 로고

국내 최대 포털 사이트 네이버가 뉴스 배치를 조작했다는 사실이 밝혀졌습니다. 

한국프로축구연맹 관계자가 네이버 이사에게 연맹에 비판적인 기사를 내려달라고 청탁한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스포츠매체 엠스플 뉴스가 이를 보도했습니다. 


네이버는 "스포츠 담당자가 외부의 기사 재배열 요청을 일부 받아들인 적이 있는 것으로 확인했다"라고 시인했습니다. 


기사를 자의적으로 편집하고 기사 배치를 조작하는 것 아니냐는 비판에 매번 강하게 반발했던 네이버가 이번 기사 배치 조작을 인정한 것입니다. 

출처 : 엠스플뉴스

엠스플뉴스는 "프로축구 'K리그'를 주관하는 한국프로축구연맹이 '연맹 비판 기사를 뉴스 수용자가 잘 볼 수 없는 곳에 재배치해달라'고 청탁하자 네이버가 이를 적극 수용했다"라는 의혹이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네이버가 이 의혹을 인정한 것입니다. 


출처 : 민중의소리

지난달 30일 열린 국정감사에서 네이버에 대한 질의가 쏟아졌습니다. 네이버는 이날 기사배치 조작 논란은 '스포츠 기사'에 한정된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네이버는 재발 방지를 위해 노력할 것이고 가능하다면 자사의 기사 배치 알고리즘도 공개할 수 있다는 입장을 내놨습니다. 그러나 이 같이 추상적인 대책으로는 네이버에 대한 국민의 불신이 사그라들 것 같지 않습니다.


네이버가 기사 배치를 조작하는 것 아니냐는 의혹은 과거부터 지속적으로 제기돼 왔기 때문입니다. 

출처 : 한겨레

지난 7월 한겨레는 "삼성이 네이버와 다음 등 주요 포털사이트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게 불리한 내용의 기사가 노출되지 않도록 영향력을 행사한 정황이 검찰 수사 과정에서 확인됐다"라고 보도했습니다. 


2015년 5월 최홍섭 삼성전자 전무가 장충기 사장에게 보낸 문자 메시지가 공개됐습니다.

사장님, 조금 전까지 댓글 안정적으로 대응했고, 지금은 네이버와 다음에서 대상 기사들 모두 내려갔습니다. 내일 오전에 전원 다시 나와 체크하겠습니다. 포털 측에도 부탁해뒀습니다.
어제 네이버 다음 양 포털 뉴스팀에 미리 협조를 요청해놔서인지, 조간 기사가 전혀 포털에 노출되지 않고 있습니다. 포털에 노출되지 않아 댓글 붙는 확산은 전혀 없는 추세입니다. 기껏 붙어야 10여 개 수준이며 계속 모니터링 중입니다.
출처 : 기자협회보

이에 대해 네이버 관계자는 “어떤 루트를 통해서 했는지 모르겠지만, (영향력 행사는) 철저히 배제하고 있다”며 “삼성이 광고주 입장에서 광고 담당 쪽에 얘기는 해볼 수 있겠지만, 영향을 미치긴 어렵다”고 밝혔습니다.  

네이버가 비판받아온 지점은 기사 배치 조작뿐만이 아닙니다. 연관 검색어를 관리한다는 문제제기도 끊이지 않았습니다. 


연관 검색어는 특정 단어를 검색할 때 다른 이용자들이 함께 검색한 단어를 보여주는 기능입니다. 이를 삭제하고 관리하는 건 여론의 움직임을 자의적으로 조정한다는 의미가 될 수 있습니다. 

출처 : 네이버 검색 갈무리

과거 진성호 전 의원의 성추행 의혹이 제기된 적이 있습니다. 네이버가 성추행 관련 연관검색어를 삭제해 논란이 됐습니다. 당시 네이버는 '명예훼손'과 관련해 연관 검색어를 삭제할 수 있다고 해명했습니다. 


'진성호'를 검색했을 때 '진성호 성추행'이 연관 검색어에 뜬다는 건 그만큼 '진성호 성추행'을 검색하는 이용자가 많다는 뜻입니다.  

출처 : 아이뉴스24

미디어비평지 미디어오늘은 연관 검색어 삭제와 관련해 "연관 검색어가 뜨면 그만큼 이슈의 확산이 빨라진다. 연관 검색어를 삭제한다는 건 이슈의 확산을 차단한다는 의미다. 네이버는 권리 침해 요청에 따른 정상적인 절차였다고 해명했지만 문제는 그 기준이 명확하지 않다는 데 있다. 누구나 요청할 수 있고 타당하면 받아들여진다는 게 네이버의 해명이었지만 검색 결과가 관리되고 편집된다는 사실이 중요하다. 네이버가 마음만 먹으면 어떤 이슈를 띄울 수도 있고 뭉갤 수도 있다는 사실이 드러난 것이다"라고 보도한 바 있습니다. 

(미디어오늘, 기사는 손 안 댄다? 네이버의 해명을 믿이 어려운 이유)


출처 : 연합뉴스

문제는 어떻게 규제할 것이냐입니다. 그러나 무조건적인 규제는 옳지 못하다는 분석이 있습니다.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은 국정감사에서 "포털의 독주를 막기 위해 정부까지 포함된 뉴미디어 편집위원회 설립"할 것을 제안했습니다. 포털의 뉴스 편집에 정치권이 나서자는 입장입니다. 


하지만 뉴스 배치와 편집에 정치권이 나설 경우 '객관성' 문제는 해결되지 않을 것입니다. 언론 보도와 확산에 정부의 입김이 작용할지도 모르는 문제입니다. 

출처 : 한겨레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도 포털 문제에 조심스럽게 접근하고 있습니다. 


김 위원장은 국정감사에서 “인터넷 플랫폼의 생태계를 고려할 때 시장지배력 남용 문제 등을 바로잡는 것도 중요하지만 장기적인 효율성 관점에서 신중하게 고민해야 할 부분도 많다”며 “법보다는 네이버가 시장지배적 사업자로서 그에 상응하는 상생협력 모델을 만들어주기를 바라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네이버의 사회적 책임을 기대해봐도 될까요?

제작 및 편집 / 나경렬

놓치지 말아야 할 태그

#1boon툰

    많이 본 TOP3

      당신을 위한 1boon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