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뷰 본문

게임·2017.06.19. 작성

스토리텔링이 가져다준 완벽한 해답, 모뉴먼트 밸리 2

<모뉴먼트 밸리>를 고스란히 이어받아 발전시킨 작품
프로필 사진
게임어바웃 25,446명이 봤어요 ·개 댓글
 아래로 스크롤

<모뉴먼트 밸리>는 모바일게임 시장에 신선한 파란을 일으켰던 작품이다. 부분유료화 모델을 도입한 신작이 범람하는 가운데 유료게임 열풍을 불러왔고, 많은 게이머들이 유료게임 차트에 주목하게 만들었다. 그리고 비주얼적인 측면에서도 많은 모바일게임에 영향을 미쳤다.

실제로 지금도 <모뉴먼트 밸리> 스타일의 그래픽을 차용한 작품은 어렵지 않게 발견할 수 있다.


<모뉴먼트 밸리 2>는 그런 <모뉴먼트 밸리>의 특징들을 고스란히 이어받아 발전시키는 데 집중한 정식 후속작이다. 시리즈의 핵심이자 가장 큰 특색인 착시 퍼즐은 더욱 정교해졌고, 전작에는 없었던 새로운 장치도 등장한다.



그뿐만 아니라 게임 전체를 관통하는 연출 방식도 상당히 발전했다. 굳이 텍스트를 사용하지 않아도, 화면과 음악을 활용한 연출을 통해 길지 않은 플레이타임 동안 복잡한 층계의 감정을 온전히 담아낸다.

그 뿐이랴, 스토리텔링 기술 역시 전작에 비에 한층 능숙해진 모습이 엿보인다.

익숙함과 새로움, 그 사이에서

<모뉴먼트 밸리 2>의 핵심 재미 요소도 착시를 이용한 퍼즐이다. 전작에 사용됐던 퍼즐 기호들을 그대로 계승해 통일성을 강조하고, 플레이어가 조작법을 혼동하지 않게끔 배려했다.

실제로 레버와 블록, 토템은 <모뉴먼트 밸리 2>에도 핵심 장치로 등장한다.

대신 하나의 스테이지에서 여러 가지 장치들이 맞물리게끔 디자인해 비슷한 매커니즘에서 오는 단조로움을 덜어냈다.

가령 전작에서는 하나의 장치가 맵 내에서 각각의 역할만 수행했다면, <모뉴먼트 밸리 2>의 토템과 레버는 상호작용을 통해 완전히 새로운 해결 방법으로 기능한다. 기본적인 성능은 같지만 활용 방법이 다양해져, 경우의 수가 많아진 것이다.


그리고 전작에는 없었던 새로운 장치도 추가됐다. 엄밀히 말하자면 완전히 새로운 요소는 아니고, 기존 장치를 다른 방향으로 활용하는 방법을 제시하는 정도다.

재미있는 점은, 작은 변화가 <모뉴먼트 밸리 2>의 콘텐츠를 한층 더 풍부하게 만들어줬다는 것이다. 전작에서 비주얼과 시스템 요소를 모두 가져왔는데도 상투적이지 않으며, 기존 장치에 대한 새로운 해석은 때때로 허를 찌르며 감탄을 자아낸다.

색다른 방향의 해석이 더해지며 전작에 비해 퍼즐은 복잡해졌지만, 같은 장치를 활용한 덕에 난이도 상승폭이 크지 않다. 되려 살짝 어려워진 퍼즐 메커니즘은 플레이어가 게임에 몰입할 수 있도록 도움을 준다.

텍스트를 압도하는 비주얼 스토리텔링

사실 퍼즐 시스템의 고도화는 그리 놀랄 만한 요소는 아니다. 전작의 핵심 매력이 독특한 퍼즐이었으니, 당연히 후속작에서 그 부분을 계승 발전시키는 데 중점을 두기 마련이니까.


오히려 <모뉴먼트 밸리 2>에서 눈여겨 볼 부분은 비약적으로 진화한 스토리텔링 방식이다. <모뉴먼트 밸리 2>의 시스템은 물론이고 맵 디자인, 음악까지 게임을 이루는 모든 요소가 하나의 테마를 관통하며 시나리오에 설득력을 부여한다.

짧은 텍스트와 간헐적 단서로만 시나리오를 추측해야 했던 전작과는 확연하게 달라진 셈이다.

일반적으로 게임 내의 세계관이나 세부적인 설정은 캐릭터의 텍스트 대화를 통해 전달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모뉴먼트 밸리> 시리즈는 대화 스크립트가 거의 없고, 각 스테이지에 진입할 때 등장하는 설명과 가끔 마주치는 NPC의 짤막한 이야기를 통해 시나리오 진행 상황을 추측해야 한다.

이런 특징은 게임의 몽환적인 이미지를 부각시키는 장치로 사용되지만, 그 ‘모호함’ 때문에 엔딩을 본 후에도 스토리에 관한 감상은 특별히 남지 않는다. 이는 전작 <모뉴먼트 밸리>의 분명한 한계였다.

놀랍게도 <모뉴먼트 밸리 2>는 이 한계를 완벽하게 극복했다. 시리즈의 장점인 시각, 청각적 요소만으로 표현하고자 하는 바를 또렷이 전달한다. 텍스트 스크립트나 복선을 추가하지 않고도 말이다.

그 비결은 철저히 스토리텔링에 기반한 게임 디자인과 연출이다. 특정 스테이지에서는 조작 방법에 제한을 두어 플레이어가 ‘계획된’ 감정을 느끼게 유도하고, 감정선이 느슨해지는 찰나 강렬한 음악을 삽입해 다시 한 번 게임의 스토리에 몰입하게 만든다.

그래서일까, <모뉴먼트 밸리 2>의 엔딩을 보고 나면 여운이 남는다. 그 여운은 플레이타임만 몇십 시간에 달하는 블록버스터급 타이틀만큼 진하지는 않으나, 개발진이 전하고자 했던 주제의식은 머릿속에 명확히 새겨진다.

개발사인 어스투게임즈가 감히 ‘놀랍게 성장했다’는 평가를 내리고 싶을 정도로.


그래서 전작 유저라면 꼭 경험해보기를 권하고, 더 나아가 텍스트를 압도하는 비주얼 연출의 힘을 확인해보고자 한다면 반드시 플레이할 것을 추천하고 싶다.

놓치지 말아야 할 태그

#꿀팁

    많이 본 TOP3

      당신을 위한 1boon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