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뷰 본문

‘필통’을 금지하자 학생들이 변했다

'학생들이 책상 위에서 서로를 비교하지 않게 됐다'
프로필 사진
BBC News | 코리아 작성일자2018.05.16. | 553,678 읽음
댓글

Pauline Johnstone

출처 : BBC

영국 한 초등학교가 가난한 학생이 소외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필통 금지안'을 내놨다.

노섬버렌드 블리스 지역 세인트 윌프리드 초등학교는 브랜드 제품을 금지하는 정책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폴린 존스턴 교장은 필통을 금했더니 "학생들이 책상 위에서 서로를 비교하지 않게 됐다"며 "학생들이 배우고 있다"고 전했다.

이 곳은 빈곤 학생 소외 방지 프로젝트에 참여하고 있는 100개 학교 중 하나다.

이 학교는 교육 자선 단체인 '칠드런 노스 웨스트(Children North West)' 와 협력해, 학생들에게 동일한 학용품을 제공하고 있다. 멋지게 입고 등교하는 '드레스 업 데이' 등도 없애는 추세다.

존스턴 교장은 "옷이 비교될까봐 체육 시간에 빠지는 학생들이 있었다"고 말했다.

또 "우리 학교 복장 규정에는 동일 규격 가방을 메도록 한다"며 "그 결과 여기서는 유명 디자이너 브랜드 가방을 볼 수가 없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일부 학부모들은 특정 가방을 사는 것에 불만을 제기하기도 했지만, 이 정책을 전면 시행하기까지는 시간이 충분이 남아있다"고 했다.

정책 시행 결과로 이 학교에서는 출석률이 높아졌다.

단체 측은 "지난 주말에 한 일'에 관해서도 물어보는 것도 빈부격차가 드러날 수 있기에 금한다"고 말했다.

정책 시행하자, 교과외 과목 참여율도 늘어

학생들은 '제대로 된 물건'이 없으면 압박감이나 따돌림으로도 연결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제이슨(14)은 "비싼 물건이 없으면 놀림을 받을 수도 있는데 이건 옳지 않다"고 말했다.

해리스(15)는 "최고 물건을 가져야한다는 사회적 기대감이 학교 생활에도 영향을 준다"면서 "예전엔 좋은 물건이 있는 사람들 중심으로 무리가 형성되기도 했지만 이제 이런 일은 없다고 생각한다. 이제 더 이상 문제가 아니다"라고 밝혔다.

Jason

출처 : BBC

칠드런 노스 웨스트 대표 제레미 크립스는 이 프로젝트가 행동도 개선하고 학생들이 교과외 과목에도 참여하는 효과를 낳았다고 했다.

그는 "정부는 항상 빈곤퇴치 방법이 교육에 달려있다고 말한다"면서 "시험을 잘 보고 더 많은 교육을 통해서 가난에서 벗어난다는 뜻이다"라고 말했다.

또, "교육에 처음부터 참여하지 않으면 그 기회를 활용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놓치지 말아야 할 태그

#자취생으로살아남기

    많이 본 TOP3

      당신을 위한 1boon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