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뷰 본문

열 여덟살이 썼다고 믿기 힘든 시 '5월 18일, 그 날'

2007년 5ᆞ18민중항쟁기념 백일장 대상작
프로필 사진
씨리얼 작성일자2018.05.16. | 15,603 읽음
댓글


매년 5월이 되면

꾸준히 끌올되는 시가 있습니다

할머니, 할아버지의 이야기를

들은 그대로 써내려간 시


2007년 5ᆞ18민중항쟁기념 

제3회 서울청소년 백일장 대상작을 소개합니다



글쓴이인 정민경 씨는 당시 고등학생이었습니다. 


심사위원들로부터

 "1980년 5월 광주 그날의 현장을 몸 떨리게 재현했다"

는 극찬을 받기도 했습니다. 


아래 영상으로 보면 더욱 생생하게 다가온답니다.


놓치지 말아야 할 태그

#카톡

    많이 본 TOP3

      당신을 위한 1boon

        더보기